해련 HAE RYUN

 

 

Angel's Share / 작가노트

 

 

우리의 삶은 늘 채워지는 것이 아닌, 어떤 ‘잃음’의 순간들이 있다. 죽음, 이별, 실패와 같은 시련의 일들을 통해 슬픔과 좌절, 절망, 고통, 허무를 느끼는 상실의 시간들 말이다. 그러나 이 상실의 시간을 잘 견뎌내면 세상을 살아가는 아름다움을 재발견하는 인식의 감각을 얻게 된다.

 

본인에게 존재했던 상실의 시간에 ‘Angel’s Share’(천사의 몫) 정원을 만드는 설치작업을 하였다. 쓰러져 죽어가는 나무에 승화하는 성질이 있는 나프탈렌을 한 달 동안 심었다. 삶과 죽음이라는 세계의 정화작용 매개체로 존재 이외의 것들과 복합적인 공존을 시각적으로 가시화한 작업이다. 계절이 바뀌면서 나프탈렌이 점차 사라지는 긴 시간동안, 개인적으로는, '잃음'과 '얻음'에 대한 내면의 바라봄에 대한 시간이 컸던 프로젝트이다.

 

산책하는 어느 날, 키가 큰 나무들은 혼자 서 있지 못하고 시커멓게 엉켜 서로를 지탱하고 있었다. 그 순간에 <Angel’s Share Garden>의 지난 여정이 나에게 돌아와 진한 감동과 여운을 주었다. 그 날을 계기로 <Angel’s Share Garden>설치작업을 회화로 옮기게 되었다. 시각적 매개체였던 나프탈렌이 승화되면서 정원은 사라졌지만, 내면의 감각으로 다시 전이되었기 때문이다. 상실의 시간 속에서 얻게 된 인식의 성숙은 과거의 시간을 헛되이 흘려보내거나 현재의 시간을 단지 물화(物貨) 속에 머무르게 하지 않는다. 그것은 깊은 감각의 세계와 맞닿게 하여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끝없음을 가져다준다.

 

좋은 와인이 되기 위해서 ‘Angel’s Share’(천사의 몫) 라 부르는 과정이 있다. 와인을 오크통에서 숙성시키는 동안 와인의 수분과 알코올이 증발하는데, 이 빈 공간이 아주 천천히 공기로 채워지면서 와인이 산화되는 것이다. 와인을 만드는 사람들은 공기 중으로 사라진 일정의 양을 이와 같이 아름답게 표현한다. 이 증발된 양을 잘 측정하고 관리하는 것이 좋은 와인이 되는 중요한 과정이라고 한다. 좋은 와인이 되는 것과 같이, 아마도 우리 인생에 존재하는 상실의 시간들은 더 아름다운 삶을 위해 천사의 몫으로 내어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Our lives are not always filled with a deeply satisfying feeling. there are certain ‘loss' moments which is time of sorrow and frustration, despair, pain and feeling empty through ordeal such as death, separation and failure. However, if we can endure this lost time well, Maybe we can gain a sense of recognition to rediscover the beauty of living in the world.

 

In the lost time that existed for me, I set up the garden of Angel's Share. Naphthalene which has a property of matter like sublimation was planted at fallen and dying trees during one month. This act is a visualization of complex coexistence with others as a medium for abreaction and purifying of mental through life and death. For a long time as the seasons change and naphthalene gradually disappears, the project has given the chance gaining an insight into 'loss' and 'gain' of my life

 

One day while taking a walk, the tall trees were not standing alone but tangled up together in a black. At that moment the journey back to <Angel's Share Garden> came to me with deep emotion and lingering resonance. On that day, I painted the installation of <Angel's Share Garden>. As the visual medium Naphthalene was sublimated, the garden vanished, but it was reintroduced to the inner sense. The maturity of the recognition gained in the time of loss does not lead to waste time or stay in the process of the present. It brings an endless flow of beauty through contact with the world of deep senses.

 

There is a process called Angel's Share to make good wine. As the wine ages in an oak bin, the water and alcohol in the wine evaporates, and the empty space is filled with the air very slowly, becoming oxidized. Like this wine makers beautifully express the amount of wine they have lost in the air. Measuring and managing the amount of this evaporation is said to be an important step in becoming a good wine. Just as good wine is, I think the times of loss that probably exist in our lives are given to angels for a more beautiful life.